각각의 홀들이 가장 많이 보이는 홀이다. 좌측의 벙커를 넘기면 투온을 노려볼만 하지만 그 좌측 가까이가 O.B를 염두에 두어야 한다. 쓰리온을 목표로 공략하면 첫홀에서 뜻밖의 버디도 기대할 수있다.